긴급재난문자 수신 사각지대 사라진다…행안부, 안전디딤돌로 대체

긴급재난문자 수신 사각지대가 사라진다. 기존 3G와 일부 4G 휴대전화가 긴급재난문자를 받지 못했다. 별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문제를 해소하기로 했다.

긴급재난문자 수신 사각지대 사라진다…행안부, 안전디딤돌로 대체

행정안전부는 13일부터 19일까지 긴급재난문자를 받는 안전디딤돌 앱 설치 안내문을 휴대전화 이용자에게 발송한다. 긴급재난문자는 셀 브로드캐스트(Cell Broadcast) 방식으로 2005년 2G 휴대전화에 처음 도입됐다.

이후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출시된 3G 휴대전화에서 배터리 과다 소모 등 기술적 문제가 발생했다. 긴급재난문자 기능 탑재 의무규정이 시행되기 전 제조된 4G 휴대전화는 제조사가 기능을 탑재하지 않으면 긴급재난문자를 받지 못한다.

문제 해결을 위해 행안부는 안전디딤돌 앱을 개발했다. 긴급재난문자 수신 기능이 없는 휴대전화도 '안전디딤돌' 앱을 설치하면 받을 수 있다.

안전디딤돌 앱 설치 안내문자 발송은 SK텔레콤, KT 등 통신업체 협조로 진행한다. 3G 휴대전화와 긴급재난문자 기능이 없는 4G 휴대전화 번호로 10~17시 사이에 매일 8회 시간 차이를 두고 발송한다. 안내문자를 받은 휴대전화 사용자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앱스토어에서 안전디딤돌 앱을 내려 받으면 된다. 수신지역 설정으로 원하는 지역의 재난정보를 받는다.

류희인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긴급재난문자가 위험 상황을 신속히 인지하는데 필요한 만큼 안전을 위해 '안전디딤돌' 앱을 설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