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미국에서 4년만에 검색 반독점 문제 조사받는다

구글로고.
<구글로고.>

구글이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도 반독점법 위반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받게 됐다. 전 세계 검색시장을 장악한 구글이 미국에서 조사를 받는 것은 4년 만이다.

파이낸셜타임스와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 조시 홀리 법무장관실은 13일(현지시간) 개인정보, 반독점 문제 등과 관련해 구글에 대한 광범위한 조사를 하기 위해 소환장을 발부했다.

미주리주 당국은 구글이 수집한 고객 정보를 주법에 부합하게 이용하고 공개하는지와 다른 웹사이트의 콘텐츠를 유용하거나 검색 결과를 자체 서비스에 유리하도록 조작하는지 등을 집중 조사한다.

홀리 장관은 성명에서 구글이 미주리주 주민의 이익을 최우선시해 활동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을 믿을만한 강한 이유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 검색업체 옐프는 지난 9월 구글이 당국과 합의한 내용을 분당 수천 차례 위반했다고 주장하는 서한을 당국에 보냈다.

구글이 미국에서 반독점법 조사를 받는 것은 연방거래위원회(FTC)가 2013년 구글이 검색 결과를 조작했는지에 대한 조사를 중단한 이후 4년 만이다.

구글 경쟁사들은 FTC의 조사 중단 이후 외국 당국에 구글에 대한 조사를 의뢰해 연초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의 벌금 부과 결정을 끌어냈다.

유럽연합 집행위는 구글이 자체 쇼핑 검색 결과를 부당하게 판촉해 경쟁 쇼핑 서비스에 손실을 끼친 사실을 발견하고 24억2000만유로(약 3조원) 과징금을 부과했다.

앞서 미시시피주와 텍사스주, 오하이오주 등 당국은 FTC가 구글의 반독점 문제를 제기했을 때 조사를 검토한 적 있어 미주리주의 조사가 미국 내 다른 주 정부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