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연말 6000억원 규모 앙산계약 체결

LIG넥스원은 연말 6000억원 규모는 양산계약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
<대전차 유도무기 현궁>

LIG넥스원은 장보고-III 소나체계와 항공관제레이더(PAR)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2177억원 규모 보병용 중거리유도무기 '현궁'2차 양산, 2.75인치 유도로켓 '비궁' 후속 양산 계약도 맺었다. 구축함용 어뢰음향대항체계(TACM), 다목적 훈련지원정 전자전훈련지원체계(EWT) 등 사업 양산 사업도 수주했다.

2차 양산계약을 체결한 보병용 중거리유도무기 '현궁'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2015년 개발해 군 전력화가 진행 중이다. 양산 사업 총규모는 1조원이다. LIG넥스원은 '체계종합과 유도탄 생산'을 맡았다. 현궁은 해외 유사무기체계 대비 뛰어난 수출 경쟁력을 확보했다.

권희원 대표는 “새해 국내 방산 시장 지배력을 유지하고 신규 수출 사업을 확대해 실적 성장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