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공공PMO, 양적 '성장' 질적 '미흡'…감리업계 신시장 자리매김

지난해 공공 프로젝트관리(PMO) 시장이 양적으로 크게 성장했다.

지난해 공공PMO, 양적 '성장' 질적 '미흡'…감리업계 신시장 자리매김

조달청 나라장터에 따르면 지난해 공공기관이 발주한 PMO 사업은 총 25개로 전년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1억원 이상 사업이 절반을 넘는 13개로 전체 시장 규모는 늘었지만 5억원 이상 사업은 3개에 불과하다.

한국예탁결제원 전자증권시스템 구축 PMO 사업이 29억원으로 가장 규모가 크다. 전자증권시스템 구축 사업 기획단계, 집행단계, 사후관리단계 등 통합 PMO를 수행한다. 본 사업 예산이 356억원으로 PMO 사업예산 비율은 8.1%다. 과거 5% 대에 비하면 늘어난 비율이다. 9억원 규모 관련 감리사업이 별도로 발주돼 PMO 사업은 컨설팅기업 간 경쟁했다. 투이컨설팅이 사업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공공 PMO 사업 중 유일하게 컨설팅기업 간 경쟁으로 치러진 사업이다.

9억9800만원 규모 신용보증기금 차세대 정보시스템 구축 2단계 PMO 사업이 뒤를 잇는다. 본사업은 231억원으로 PMO 사업비율은 4%도 안 된다. 국립전파원 주파수자원분석시스템 고도화 PMO 사업은 5억9900만원이다. 7개 감리업체가 치열하게 경쟁해 케이씨에이가 사업을 수주했다.

국군제1461부대 국방통합데이터센터 PMO 5단계 사업을 비롯해 10개 사업은 모두 5억원 미만이다. 5억원 미만 중 가장 규모가 큰 국방통합데이터센터 PMO(4억6075만원)사업은 유관기관인 한국국방연구원이 단독 제안해 99.998%의 투찰률로 수주했다. 1억원대 사업이 10개 중 절반인 5개다. 서울대 연구안전통합정보시스템 재구축 PMO 등 12개 사업은 1억원 미만이다.

사업 개수는 늘었지만 예산이 늘지 않아 컨설팅 기업은 공공 PMO 시장을 외면한다. 발주된 공공 PMO 사업 대부분은 감리업체 간 경쟁으로 사업자가 선정된다. 공공 정보화 감리 사업이 줄어든 상황에서 PMO는 감리업계의 새로운 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PMO 사업 예산을 늘려야 한다는 주장이다. 감리·컨설팅업계는 현 사업 예산으로는 높은 수준의 PMO 수행이 어렵다고 토로한다. 예산을 높이고 정보화 사업 품질 저하에 대한 PMO사업자 '페널티'를 강화하는 것이 방법으로 제시된다. 컨설팅기업 관계자는 “공공 PMO 사업은 예산 규모가 너무 작아 인건비가 높은 컨설턴트 투입이 어렵다”면서 “공공 금융기관 PMO 사업 외에는 제안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표]지난해 발주된 주요 공공 PMO 사업

자료:나라장터

지난해 공공PMO, 양적 '성장' 질적 '미흡'…감리업계 신시장 자리매김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