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복강경 이용 간이식 수술 성공

최성훈 분당차병원 외과 교수
<최성훈 분당차병원 외과 교수>
이정준 분당차병원 이식외과 교수
<이정준 분당차병원 이식외과 교수>

차의과대 분당차병원(원장 김동익)은 복강경을 이용한 생체 간이식 수술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최성훈 외과 교수는 기증자 복부에 작은 구멍 4개를 뚫어 복강경을 삽입해 간 우엽을 절제했다. 하복부 일부를 절개해 간을 적출했다. 이정준 이식외과 교수는 환자 간을 제거한 후 기증자 간을 이식했다. 간 기증자는 수술 후 특별한 합병증 없이 7일 만에, 환자는 21일 만에 퇴원했다.

국내에서는 간이식 약 85%가 가족이나 친척 사이에 생체 간을 이식한다.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여자에게 남아있는 간 모두를 정교하게 보존하면서 절제·이식해야 해 고도 의료기술이 요구된다.

수술 시 접근이 어렵고 혈관이 많은 간 특성상 쉽게 출혈이 생긴다. 복강경을 이용한 간이식 수술은 외과에서도 가장 어려운 수술 중 하나다. 반면 개복수술에 비해 주위 손상이 적고, 흉터와 통증 감소로 조기에 일상생활에 복귀하는 장점이 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