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암센터, 조혈모세포이식 600례 달성

12일 국립암센터에서 열린 조혈모세포이식 600례 기념식에서 병원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12일 국립암센터에서 열린 조혈모세포이식 600례 기념식에서 병원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은숙)는 조혈모세포이식 600례 달성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조혈모세포이식은 백혈병, 골수형성이상증후군, 악성림프종 등 혈액종양 환자에게 항암 화학 요법이나 방사선 조사로 암세포와 조혈모세포를 제거한 다음 새로운 조혈모세포를 이식한다.

국립암센터는 2005년 5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시작으로 2005년 7월 자가조혈모세포이식, 2005년 11월 비혈연간 동종조혈모세포이식에 성공했다. 2006년과 2011년에 제대혈 조혈모세포이식, 혈연간 반일치 조혈모세포이식을 진행했다.

치료 받은 환자는 성인 476명과 소아 142명이다. 최근 세계골수이식정보센터 공여자 데이터를 공유해 국제이식도 활발하다. 대만, 중국, 미국, 일본 등 공여자로부터 조혈모세포를 기증 받아 15건을 실시했다.

엄현석 조혈모세포이식실장은 “동종 및 자가이식뿐 아니라 난이도가 높은 제대혈 이식, 혈연간 반일치이식, 미니이식 등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거뒀다”면서 “최근 암생존자 증가와 더불어 2차암으로 혈액암을 진단받은 환자에게도 조혈모세포이식 치료로 완치율을 높이고 있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