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시민 프로젝트 시작

천랩 관계자가 스마일바이오미 사이트를 보며 연구하고 있다.
<천랩 관계자가 스마일바이오미 사이트를 보며 연구하고 있다.>

천랩(대표 천종식)은 장내 미생물 분석 서비스 사이트인 '스마일바이오미'를 오픈하고, '한국인 마이크로바이옴 시민과학 프로젝트'를 시작한다고 30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시민이 연구 주체로 참여한다. 19세 이상 성인 중 스마일바이오미 웹사이트로 참여 신청한다. 참여자 장내 미생물 현황을 분석하고, 식이조절과 생활습관 개선 등 정보를 받는다. 최종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빅데이터 분석 리포트가 제공된다. 참가비용은 무료다.

천랩은 다양한 장내 미생물 정보를 확보한다. 현재 보유한 8만여 건의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정보를 내년 말까지 10만건으로 확대한다. 데이터베이스(DB)화해 건강 관련 솔루션, 서비스를 개발한다.

천종식 천랩 대표는 “장내 미생물 데이터베이스는 질병 예방과 진단은 물론 마이크로바이옴 신약, 치료제 개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