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4차 산업혁명 시대 '마스터 플랜' 수립

공근 블랙이글스 에어쇼. 전자신문 DB
<공근 블랙이글스 에어쇼. 전자신문 DB>

공군이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출입통제체계와 사물인터넷(IoT) 기반 조종사 스마트 헬스케어 과제를 추진한다.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반 항공기 과학화 정비훈련센터를 구축하는 등 스마트한 공군으로 진화한다.

공군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4차 산업혁명 시대 스마트한 공군력 건설을 위한 마스터 플랜 종합 추진계획'을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마스터플랜은 '국가·국방정책 뒷받침과 정보통신기술(ICT) 군 적용, 범정부 4차 산업혁명 시너지 창출과 미래가치 내재화'가 목표다. △4차 산업혁명 추진동력 확보 △지능정보기술 공군 적용 위한 신규소요 창출 강화 △공군 내 공감대 조성 및 저변 확대 △공군 전문가 양성 및 활용 △조직·제도·절차 개선이라는 5개 추진중점과 16개 세부 추진과제를 확정했다.

주요 추진과제는 △무기·전력 지원체계 발전 △공군 무인항공기 정책발전 △드론 활용과 운용능력 확보 △지능형 공군 스마트 비행단 구축 △신기술 정책수립과 연구 통제부서 신설 등이다.

이재경 공군본부 정보화기획담당(중령)은 “스마트한 공군력 건설 마스터플랜은 국가와 국방정책을 뒷받침하고 군 내 ICT 적용을 선도하기 위해 수립했다”면서 “무기와 전력 지원체계 초지능·초연결 능력 함양과 사람 중심 임무수행 환경을 조성해 스마트한 공군력을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