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C&C, 공유 오피스 도입...구성원간 협업 ·소통 높인다

SK(주)C&C 공유 오피스 전경. SK(주)C&C 제공
<SK(주)C&C 공유 오피스 전경. SK(주)C&C 제공>

SK(주) 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는 분당 사옥(SK u-타워) 4개층을 공유 오피스 공간으로 전환한다고 10일 밝혔다. 공유 오피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일하는 방식의 혁신 일환이다. 물리 공간 변화로 유연한 사고와 행동 변화를 만들겠다는 의지다.

SK(주) C&C는 공유 오피스 전환에서 정보기술(IT)서비스와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T) 전문 역량을 공유 오피스에 녹여낸다. 디지털 업무 공간에서도 상호 개방과 협력을 키워드로 공유 업무 시스템 표준 모델을 만든다.

클라우드 제트(Cloud Z) 기반으로 프로젝트와 과제별 실시간 소통·공동작업을 지원하는 △영상회의 △공동업무공간 △통합업무관리 △일정관리·공유 등 디지털 워크플레이스를 개발한다.

기업문화부문, 전략기획부문, 대외협력부문 등 전사 지원 조직과 회사 임원이 근무하는 25·26·27층을 공유 오피스로 전환한다. 7층은 디지털 협업 공간으로 변화시켰다.

조직별 고정 좌석도 없앴다. 구성원은 본인 업무 필요에 맞춰 7층과 25∼27층에 배치된 △집중존(초집중, 집중, 모션 데스크) △소통존 △협업존(협업 좌석) 좌석을 사용한다.

공유 오피스는 업무에 따른 구성원 간 협업을 독려하도록 설계했다. 구성원이 본인 업무 중 타 부서 구성원 도움이 필요할 경우 협업존의 '협업 좌석'을 골라 공동 업무를 수행한다.

자유로운 아이디어 소통과 네트워킹 공간도 마련했다. 공유 오피스내 구성원 동선 교차 지점에 설치된 231석의 소통존은 구성원이 업무 수행 중 필요시 언제든 자유롭게 모여 상호 업무 관련 의견과 아이디어를 나누는 공간이다.

7층에는 고객·비즈니스 파트너사·구성원이 함께 모여 자유롭게 협업하는 디지털 랩스〃TCL(Tech Collabo Labs)·PoC(Proof of Concept) Lab 등을 새롭게 구축했다.

김병두 SK(주) C&C HR본부장은 “공유 오피스 핵심은 협업과 소통을 지향하는 개방·수평적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변화된 공간에서 구성원 스스로 업무 방식 변화를 느끼고 새로운 성장 계기를 만들어 내는 기회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