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의정부성모병원에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 11일 개소

가톨릭대 의생명산업연구원 교수가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 연구지원 프로그램을 교육하고 있다.
<가톨릭대 의생명산업연구원 교수가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 연구지원 프로그램을 교육하고 있다.>

보건복지부는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가 11일 공식 문을 연다고 10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리적 접근성, 인구 등을 고려해 전국에 총 17개 권역외상센터를 선정했다. 이 중 11번째로 개소하는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는 2014년 11월 경기북부 권역외상센터로 지정됐다.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는 헬기장에서 원스톱으로 이어지는 외상소생구역, 외상 전용 수술실(2개), 중환자실(20병상) 및 병동(53병상) 시설 등을 갖췄다.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중증외상환자에 대비해 외과계 전문의 중심 외상팀이 24시간 대기한다.

경기북부권역은 신도시개발 등 건설작업이 활발하고 산악지대 휴양시설이 밀집해 있으며, 열악한 도로사정 등으로 외상환자 발생 위험이 크다. 상급종합병원이 없어 중증외상환자가 골든타임 내 적절한 치료를 받기 어려웠다.

안동병원과 경북대병원 권역외상센터도 조만간 문을 연다. 대구·경북권역 외상진료 공백을 해소할 것으로 보인다.

권역외상센터는 교통사고, 추락 등으로 중증외상환자를 병원 도착 즉시 응급수술로 치료하는 시설과 장비, 인력을 갖추고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외상 전용 치료센터를 말한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