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한 방울로 암 유전자 분석한다

21일 서울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전신수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장(왼쪽)과 야마다 요조 시스멕스코리아 대표가 온코빔 COE 개소식에서 기념촬영했다.
<21일 서울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 대회의실에서 전신수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장(왼쪽)과 야마다 요조 시스멕스코리아 대표가 온코빔 COE 개소식에서 기념촬영했다.>

가톨릭대학교 의생명산업연구원(원장 전신수)은 암 유전자분석 진단검사센터 '온코빔 COE'를 개소했다고 1일 밝혔다.

센터는 시스멕스의 'BEAMing 디지털 PCR 기술'을 적용해 연구와 진단검사를 맡는다. 이 기술은 액체생검을 통해 혈액 몇 방울만으로 암 돌연변이 유전자를 검출한다. 혈액 기반 유전자 검사로는 민감도가 뛰어나다.

온코빔 COE에 대장암 유전자 돌연변이 분석 키트를 도입했다. 대장암의 KRAS, NRAS 등 34가지 유전자 변이를 파악한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