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난테크놀로지 펄스케이, 전문 분석 서비스로 강화

펄스케이 화면. 코난테크놀로지 제공
<펄스케이 화면. 코난테크놀로지 제공>

인공지능(AI) 기반 빅데이터 소프트웨어(SW) 전문기업 코난테크놀로지(대표 김영섬)는 온라인 미디어 분석서비스 '펄스케이'를 매체 커버리지와 분석방법론을 강화한 전문 분석 서비스로 새롭게 선보인다고 10일 밝혔다.

코난테크놀로지는 리뉴얼을 통해 펄스케이가 기존 소셜 분석의 한계를 넘어 디지털 마케팅 활동이나 미래예측 등의 전문 분석 툴로 활용영역이 확장됐다고 설명했다. 펄스케이는 코난테크놀지가 19년간 축적한 비정형 데이터 마이닝 기술과 대용량 문서처리 기술, 빅데이터 수집기술 등으로 제공되는 웹 기반 분석서비스다. 온라인 미디어에서 생산되는 데이터를 비즈니스 정보로 변환시키기 때문에 빅데이터 환경에서는 필수 도구이다.

업그레이드된 펄스케이에는 전문 분석솔루션에서 활용하던 심화분석 방법론이 적용됐다. 바로 이 순간 발생하는 실시간 이슈분석은 물론, 미래 트렌드까지 예측할 수 있다. 상황, 브랜드, 시간대, 관계, 연령대, 집단 등 13가지 관점으로 이슈나 고객 군의 심리를 다각도로 분석하며 캠페인 등 특정 활동에 대한 정량적 성과도 확인 할 수 있다.

전문 분석서비스를 표방하는 만큼 서비스에는 약 140억건의 데이터를 수집해 운영한다. 분석 채널도 주요 커뮤니티나 SNS를 포함해 최대 7개까지 제공한다. 분석결과를 풍부하게 하기 위한 의도도 있지만 분석결과에 대한 전반적인 신뢰도를 높이는 게 목적이었다. 이밖에도 온라인에서 활발하게 이용되는 해시태그를 분석하거나 특정이슈에 대한 영향력자, 지역분포에 따른 이슈 분포 결과 등도 확인할 수 있다.

리뉴얼 범위에 데이터 처리과정에 비식별화 단계를 포함했다. 아직 국내에서 관련법이 제도화 되진 않았지만, 유관기관에서 권고하는 빅데이터 개인정보 가이드라인을 펄스케이에 적용할 예정이다. 양승현 코난테크놀로지 상무(CTO)는 "타 분석서비스에서 찾기 힘든 각종 실시간 심화분석 기능은 컨설팅으로도 쉽게 충족되지 않던 사용자의 고급분석 요구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향후 AI, 빅데이터, 데이터 과학 등 기반 기술을 더욱 강화해 로봇 데이터 과학자 개념의 지능형 서비스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