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일 모를 반복적 어지럼증, 뇌기능 이상이 원인

김지수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교수
<김지수 분당서울대병원 어지럼증센터 교수>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전상훈)은 김지수 교수 연구팀이 반복적 어지럼증을 원인을 규명했다고 11일 밝혔다.

연구팀은 각종 전정검사와 자기공명영상(MRI)에서도 특이사항이 없어 원인을 알 수 없는 반복적 어지럼증을 보였던 환자 338명 데이터를 분석했다. 일부 환자에서 소뇌와 뇌간 전정기능이 불안정하는 등 기존 어지럼증 환자와 달랐다.

환자에게 발견되는 눈 떨림은 메니에르병, 전정편두통 등 다른 어지럼증 질환에서 나타나는 눈 떨림에 비해 2~3배 정도 지속됐다. 때로는 어지럼증 강도가 매우 높게 유발됐다. 공통적으로 심한 멀미 증상을 호소했다. 새로운 질환은 머리를 좌우로 반복적으로 흔든 후 유발되는 눈 떨림을 관찰하면 진단 가능하다.

연구진은 환자 뇌기능이 불안정하고 예민해져 있더라도 평상시는 증상에 어느 정도 적응돼 큰 불편이 없다고 설명했다. 신체 내 변화나 외부 환경적 요인으로 적응 상태가 교란될 때 어지럼증이 발생했다. 신경기능을 억제하는 '바클로펜'을 투여할 경우 어지럼증과 멀미 증상이 크게 호전됐다.

이번 연구는 임상신경학 분야 권위 학술지인 '신경학' 6월호에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