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인천공항 전파방향탐지 시스템 구축사업 수주

고정형 전파방향탐지. LIG넥스원 제공
<고정형 전파방향탐지. LIG넥스원 제공>

LIG넥스원(대표 김지찬)은 방산업체로는 국내 최초로 인천공항 내 '고정형 전파방향탐지 시스템 구축사업'을 수주했다고 4일 밝혔다. 24억2000만원 규모 사업이다.

이 시스템은 공항에서 발생되는 무선 주파수 혼신 등 다양한 유해 전파 신호원을 탐지·식별·제거해 항공기가 안전하게 이착륙 할 수 있도록 한다. 기존 설치된 장비는 일부대역 신호만을 탐지하는 기본기능 수신국으로 구성됐다.

신설되는 시스템은 V/U/SHF 확장대역, 레이다 대역, GPS 대역 등 세 종류 신호를 모두 탐지하는 고성능 수신국 통합시스템으로 설치될 예정이다. 음영지역탐지기를 통해 장애물에 가려지더라도 신호를 원활히 탐지할 수 있다.

전파방향탐지는 미국, 독일, 영국 등 일부 선진국에서만 개발된 기술이다. 국내 민수 분야에서 통신, GPS, 레이다 대역까지 통합 솔루션을 제공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해외업체 제품보다 주파수 대역과 방향 탐지, 측정 기술력이 우수하고 가격 경쟁력도 갖췄다.

LIG넥스원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국내 전파방향탐지 시장에서 방산기술을 활용해 인천공항에 시스템을 최초 구축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시스템 설계 단계부터 확장성을 고려해 상품화한 만큼 국내외 주요 공항과 중앙전파관리소 전파측정시스템 등을 대상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