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섬지역 보건의료 개선위한 메디컬 드론 시연

전라남도는 환경이 열악한 도내 유인도서 보건의료 접근성 강화를 위해 메디컬 드론을 활용한 시연행사를 개최했다. 전라남도는 메디컬 드론이 의료물품 수송체계 실핏줄 역할을 담당하도록 할 방침이다.

전라남도는 6일 신안군 압해도 선착장과 목포시 노을공원간 해상 영역에서 검사시료 이송 시연을 진행했다. 보건의료 관련 시연으로는 국내 첫 사례이다.

이번 시연에서는 노을공원에서 출발한 드론이 압해도 선착장에서 착륙한 후 대기 중인 검사시료를 탑재해 다시 노을공원으로 복귀했다. 전체 비행은 자율비행으로 진행됐다.

행사는 전남도청과 신안군청이 주관하고 한국인지과학산업협회, 한국로봇융합연구원, 프리뉴, 롯데정보통신 등이 참여했다. 프리뉴는 해상특성을 감안해 바람에 강하고 장거리 비행이 가능한 헬기형 드론으로 검사시료 수송을 시연했다. 롯데정보통신은 다중 기체 편대비행을 시연했다.

이번 시연으로 타당성이 확인되면 섬이 많은 신안군을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우선 추진하고 전체 전라남도 도서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전라남도는 도서지역 보건기관의 병원급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다. 향후 비대면 진료 시 의약품 수송, 재난 상황 응급의료 서비스에 활용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