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 AI 병리진단 지원 SW개발

올림푸스 로고
<올림푸스 로고>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올림푸스가 일본 구레 의료센터 주고쿠 암센터와 공동으로 인공지능(AI) 병리진단 지원 소프트웨어(SW)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올림푸스는 작년부터 구레 의료센터와 위 생검 검체를 이용한 AI 병리진단 지원 SW를 연구했다. 연구진은 이달 초 히로시마에서 열린 일본 디지털 병리학 연구회 총회에서 선암과 비선암을 판별했다고 발표했다.

AI 진단 지원 소프트웨어와 임상병리사 판정 결과 비교
<AI 진단 지원 소프트웨어와 임상병리사 판정 결과 비교>

연구를 위해 구레 의료센터가 보유한 368건의 검체 이미지를 토대로 딥러닝 기술을 독자 개발했다. 채취한 검체 병리 슬라이드를 스캔해 디지털화한 뒤 이미지 데이터를 토대로 선암, 비선암을 학습 시켰다. 새로운 검체 이미지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판별하도록 했다. 선암은 100%, 비선암은 50.7% 확률로 판별했다.

올림푸스 관계자는 “진단기술 발전으로 암을 비롯한 다양한 질병의 조기 발견이 가능해지면서 병리 진단 건수가 증가하고 내용이 복잡해진다”면서 “AI 병리 진단 SW를 활용해 선암을 놓치는 것을 방지하고, 비선암 이미지는 미리 스크리닝함으로써 진단 정밀도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