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이 만든 몬스자석패치, 일본 동전파스보다 이게 더 좋다고?

일본 여행 선물 리스트 1순위로 꼽히는 ‘로이히츠보코’ 동전파스. 500원 동전 크기의 작은 사이즈로 결리거나 쑤시고 아플 때 효과가 좋다는 소문이 나면서 해외여행 가는 친구한테 부탁해서 구입할 정도로 많이 찾는다. 밀폐 보관과 잘 떨어지는 불편함이 있음에도 남대문시장 부산국제시장 뿐만 아니라 해외직구 사이트에서도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의료용 자기발생기 ‘몬스자석패치’ <사진출처: 천년넷>
<의료용 자기발생기 ‘몬스자석패치’ <사진출처: 천년넷>>

 
◇ 한국이 만든 동전파스 ‘의료용 자기발생기‘
‘로이히츠보코’ 일본 동전파스에 도전장을 던진 한국 동전파스가 등장해 화제다. 천년넷 웰피아닷컴에서 판매하고 있는 ‘몬스 자석패치‘가 그 주인공으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도 사용한다는 입소문이 돌면서 제품출시와 동시에 드러그스토어 올리브영에 바로 입점했다.

일명 몬스터 패치 별명답게 목과 어깨, 허리, 손목, 팔 어느 부위라도 간단히 부착하면 된다. 피부 접착력과 부착감은 동종 제품 중에서 최고. 게다가 쿨감파스 열감파스 어떤 것을 살까 하는 취향과 무관하게 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일본 동전파스와 전혀 다르다는 것이 업체측 설명이다.
 
몬스자석패치는 국내 의료기기정보기술지원센터에서 의료기기로 인증을 받은 의료용 자기발생기로 제조인증번호(16-4312호)를 획득했다. 표면자속밀도는 600가우스. 15pcs 3시트 완제품에는 45매로 구성되어 있다.
 
몸에 이상이 생기면 고장 부위에 신체 내 전류의 전기적 저항값이 떨어져 통증 및 질병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 때 영구자석에서 미약한 자기에너지를 발생해 근육통을 완화시켜 준다.
 
◇ 잘 떨어지지 않고 영구 사용이 가능한 동전파스에 도전
몬스 자석패치는 심한 통증, 불편함이 느껴지는 부위에 붙이면 되는데 붙인 후 통증 부위가 바뀐다면 다시 그곳에 붙이면 된다. 자석의 효과는 영구적이기 때문에 패치의 접착력이 떨어진 후에도 자석만 떼어내 새로운 패치에 부착해서 지속적인 사용이 가능하다.

사용법은 매우 쉽고 간단하다. 손가락으로 가볍게 눌러 통증 부위를 확인한 후, 그 부위를 중심으로 패치를 간편히 부착하면 끝. 운동 시, 목욕 후에도 영구 자석의 효과는 변함이 없으며 언제 어디서나 사용하면 된다. 이 제품의 최대장점은 잘 떨어지지 않는다는 것. 샤워 중에도 샤워 후에도 떨어질 걱정이 없다.
 
뒷목이 뻣뻣하거나 아침 기상 후 목 부위가 땡길 때, 사무실에서 종일 컴퓨터 작업을 하는 직장인 분들에게 강력 추천한다. 붙이면 떨어지고 다시 붙이는... 번거로웠던 동전파스의 기억을 이젠 지워도 된다. 한국이 만든 동전파스, 몬스자석패치는 천년넷 웰피아닷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권선아 (sunak@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