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석세스팩터트 스위트용 머신러닝 기반 '디지털 비서' 공개

그레그 톰 SAP 석세스팩터스 회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석세스커넥트 라스베이거스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AP 제공
<그레그 톰 SAP 석세스팩터스 회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석세스커넥트 라스베이거스 2018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SAP 제공>

SAP가 머신러닝 기술 기반 '디지털 비서'를 공개했다.

SAP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석세스커넥트 라스베이거스 2018' 행사에서 '디지털 비서' 기능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석세스커넥트는 SAP가 주최하는 연례 최대 규모 HR 분야 글로벌 콘퍼런스다. '인적 혁명'을 주제로 140여개 개별 세션이 진행됐다.

그레그 툼 SAP 석세스팩터스 회장은 “오늘날 우리는 HR(인사관리) 기술에서 전례 없는 수준의 혁신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혁신이 진정한 '인적 혁명'을 가능하도록 하고 비즈니스가 시간, 재능, 에너지를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중요한 곳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말했다.

디지털 비서는 SAP 인적자원·성과관리 솔루션인 'SAP 석세스팩터스' 스위트에 적용된다. SAP 레오나르도 머신러닝 기술과 'SAP 코파일럿' 봇 프레임워크를 기반으로 구동되는 디지털 비서 기능은 보다 간편하고 개인화된 HR 서비스가 가능하게 한다.

사용자는 대화형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음성 또는 문자 메시지로 필요한 정보를 얻고 추가적인 액션을 취할 수 있다. 데스크톱 PC, 모바일 등 다양한 종류 기기에서 모두 구동 가능하다. 슬랙, 마이크로소프트(MS) 팀즈 등 타 플랫폼과 호환 서비스도 제공한다. 디지털 비서는 일반 직원뿐만 아니라 HR 부서 관리자에게도 유용한 기능이다. HR 담당자는 디지털 비서를 통해 지능적이고 자동화된 서비스를 매우 간편하게 지원받을 수 있다.

그레그 툼 회장은 “SAP 석세스팩터스가 추구하는 가치의 핵심은 모든 사람들의 경력 관리를 돕고 업무 완성도를 높이는 것”이라며 “미래 HR 애플리케이션은 모바일 친화적이고 지능형으로 발전할 것이며, 음성 및 문자 메시지와의 상호작용 또한 더욱 쉬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디지털 비서 기능은 사용자가 가정이나 직장 어디에 있든지 최신 기술을 쉽게 활용할 있도록 해 HR 업무 전체를 쉽고 빠르며 보다 생산적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SAP는 현재 디지털 비서 베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SAP와 구글과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운용체계(OS) 내에서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그레그 툼 회장은 “SAP와 파트너사들은 마이크로앱 커뮤니티를 통해 고객사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파트너사와 협업을 강조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