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식회사-KAIST,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 묶음강좌 업무협약' 체결

오선관 SK주식회사 C&C 역량개발본부장(왼쪽)과 이태억 카이스트 교육원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했다. SK주식회사 C&C 제공
<오선관 SK주식회사 C&C 역량개발본부장(왼쪽)과 이태억 카이스트 교육원장이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 촬영을했다. SK주식회사 C&C 제공>

SK주식회사 C&C(사업대표 사장 안정옥)는 대전시 유성구 KAIST 대덕캠퍼스에서 '2018년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 묶음강좌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12월, 케이무크(K-MOOC)에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묶음 강좌'를 개설한다. 케이무크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만하면 누구나 무료로 수강 가능하다.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이 2015년 10월 시작한 케이무크는 누구나 인터넷으로 대학 우수강의를 무료로 수강하는 서비스다. 7월 SK주식회사 C&C와 KAIST는 '4차 산업혁명'을 주제로한 '2018년 케이무크(K-MOOC) 묶음 강좌' 개발 기관으로 선정됐다.

양 기관은 소프트웨어(SW) 공학 기본 개념부터 클라우드 서비스 아키텍처 설계, 오픈소스를 활용한 개발·운영 등 이론과 실제 프로젝트 현장 전문 활용 내용을 담아낸다.

교육 과정은 △SW 공학:왜, 무엇을, 어떻게? △클라우드 서비스 아키텍처 △SW 테스팅 △마이크로서비스 설계·구현 △오픈소스 활용 데브옵스 환경 이해 등 5강좌로 구성한다.

클라우드 기반 SW 엔지니어링 묶음 강좌는 다양한 언어로 번역된다. 해외 무크 강좌와 개발도상국 교육 자료로 제공된다.

이태억 KAIST 교육원장은 “무크(MOOC) 묶음 강좌 개발은 양사 전문 지식과 경험을 무상으로 공유해 SW 개발자 설계와 개발 역량을 한단계 높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선관 SK주식회사 C&C 역량개발본부장은 “국내 최고 연구중심대학 KAIST와 함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문 인력 육성으로 산업 전반 디지털 혁신 가속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