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124팀 참가한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예선대회 결과는?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된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AI기반 악성코드 탐지 분야 예선 대회(서울,강원 권역)에서 참가자들이 주어진 데이터셋을 분석하고 있다.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된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AI기반 악성코드 탐지 분야 예선 대회(서울,강원 권역)에서 참가자들이 주어진 데이터셋을 분석하고 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한국정보보호학회(회장 홍만표)와 진행한 '2018년 정보보호 R&D 데이터 챌린지' 예선대회 결과를 19일 발표했다.

올해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처음 실시한 AI기반 악성코드 탐지 분야 예선 대회는 11월 10일 서울·강원, 경기·충청, 호남 3개 권역에서 진행했다. 권역별 1위를 차지한 '이상SDS(서울·강원)' 'Chuiup Sicuejo(경기·충청)' 'Hawkis(호남)' 팀을 포함 총 7개 팀이 본선대회 진출 자격을 획득했다.

예선대회는 △인공지능(AI) 기반 악성코드 탐지(대학(원)생 대상 참가부문 별도 운영) △AI 기반 취약점 자동탐지 △AI 기반 안드로이드 악성앱 탐지 △차량주행 데이터 기반 도난탐지 총 4개 분야로 진행했다. 124팀(298명)이 참가했다.

예선 참가자는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한국정보보호학회에서 제공한 정상·악성코드, 차량주행 데이터셋 등 학습 데이터를 활용해 개발한 AI 기술 성능 등을 경연했다. 우수한 기술을 선보인 'F1' 'Autobunter' 'AA' 'IMLAB' 등 32개 팀이 본선대회에 진출했다.

본선은 11월 30일부터 12월 1일까지 판교 정보보호 클러스터에서 개최된다. 기술 성능, 발표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자(분야별 1~3위 팀)를 선정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