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에서 국내 사용자 타깃 '랜섬웨어' 발표

안랩,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에서 국내 사용자 타깃 '랜섬웨어' 발표

안랩(대표 권치중)은 '제22회 해킹방지워크샵(CONCERT)'에 참가해 랜섬웨어 대응 주제발표 했다.

주제발표를 진행한 양하영 안랩 분석팀장은 올 한해 국내에서 많은 피해를 일으킨 '매그니베르(Magniber)'와 '갠드크랩(GandCrab)' 랜섬웨어 분석결과와 유포방식 등을 공유했다.

양 팀장은 “현재 랜섬웨어 제작자는 한국을 주요 공격 타깃으로 삼는다”면서 “랜섬웨어가 유포경로를 다양화하고, 백신 진단 우회를 시도하는 등 공격방법도 고도화됐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