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에스트로 네트웍스, '사이버보안 위협 인텔리전스'..."보안 사각지대 없앤다"

마에스트로 네트웍스, '사이버보안 위협 인텔리전스'..."보안 사각지대 없앤다"

마에스트로 네트웍스(대표 김성훈)는 지능형 보안 인텔리전스 플랫폼 '마에스트로 사이버보안 위협 인텔리전스'에 글로벌 보안 서비스를 연동했다.

인터제르 악성코드 탐지·분석 '인터제르 애널라이즈', 레코디드 퓨쳐 종합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을 연결했다.

마에스트로는 악성코드 탐지·사이버 위협 인텔리전스 서비스를 연동해 단일 통합 보안 플랫폼으로 구성했다. 파일 유입, 검증 단계에서 악성코드 탐지율을 높였다.

김종광 인섹시큐리티 대표는 “마에스트로 악성코드 통합 검역시스템은 다양한 보안 솔루션을 중앙에서 연결한다”면서 “파일이 기업 내부로 유입되는 단계에서 보안위협을 자동으로 판별, 신속하게 사전 대응한다”고 말했다.

이번에 연동한 '인터제르 애널라이즈'는 코드 유사성, 재사용 등을 검사해 파일을 비교, 신·변종 제로데이 악성코드를 판별한다.

위협 인텔리전스 머신은 신·변종 악성코드, 제로데이 취약점, 의심스러운 IP와 도메인 등 위협 데이터를 수집·자동화 분석해 실시간 위협 정보를 제공한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