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즈랩, GNS바이오와 AI 활용 뇌종양 치료 신약 개발 추진

마인즈랩(대표 유태준)은 바이오 벤처기업 GNS바이오와 손잡고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뇌종양 치료 신약 연구개발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오른쪽)과 황도원 GNS바이오 연구소장이 업무협약식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마인즈랩 제공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오른쪽)과 황도원 GNS바이오 연구소장이 업무협약식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마인즈랩 제공>

두 회사는 AI를 활용한 바이오 신약 연구와 개발에 협력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뇌종양 조직에서 추출된 유전자 빅데이터 정보를 AI로 분석하고 그 결과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면역세포치료를 기반으로 한 신약을 개발하는 데 활용한다.

AI로 뇌종양 조직 세포에서 추출된 RNA 데이터를 DB화하고 개인별 서로 다른 특징을 보이는 종양 내 염기서열을 분석해 신약 개발을 추진한다. 개인별 방대한 종양 데이터를 통합 분석하기 어려워 신약 개발에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는 서열 조합을 예측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AI로 분석한 종양 내 염기서열을 바탕으로 새로운 고성능 ScFv 항체 서열 개발을 추진한다.

유태준 마인즈랩 대표는 “바이오 헬스케어는 AI가 새롭게 개척할 영역이 무궁무진한 분야로 인간 삶에 근본적으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협약은 단순한 MOU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며 “AI 알고리즘이 베일에 싸인 뇌종양 치료제 개발에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AI 연구와 적용 영역을 확장하는 데 전사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