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즈넛, 신한은행 AI 파트너 '쏠메이트 오로라' 고도화

와이즈넛(대표 강용성)은 신한은행 인공지능(AI) 금융 파트너 '쏠메이트 오로라' 고도화에 성공했다.

쏠메이트 오로라는 챗봇에 '페르소나(Persona)'를 입힌 AI 챗봇이다. 지난해 12월 출시 이후 기존 단순 상담 챗봇 서비스를 넘어 고객 개인 성향과 특성을 반영, 맞춤형 응답을 제공한다.

와이즈넛, 신한은행 AI 파트너 '쏠메이트 오로라' 고도화

와이즈넛은 고도화를 통해 기존 시나리오 방식 챗봇 엔진을 자사 AI 대화형 자동응대 솔루션 '와이즈 아이챗'으로 신규 교체했다. 지식관리시스템을 함께 고도화하고 기존 지식 최적화로 답변 정확도는 높이고 답변시간은 단축시키는 데 집중했다.

와이즈넛은 돌발 질문이나 복잡한 질문에 답하는 데 한계가 있던 시나리오 방식 챗봇보다 정확도를 높이고 답변시간 단축을 위해 자연어분석기술과 기계학습으로 질의의도학습, 의도기반 지식 베이스 구축, 텍스트마이닝 등을 적용한 하이브리드 챗봇 방식을 탑재했다.

강용성 와이즈넛 대표는 “와이즈넛은 오로라 품질을 최대로 상향하기 위해 그동안 산업 전방위적으로 쌓아온 국내 최다 챗봇 구축 노하우와 검증받은 기술력을 적용했다”며 “신한은행과 추진하는 '지능형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AI 몰리' 프로젝트 등 챗봇 서비스 대상을 지속 확대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