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코리아, LG CNS와 스마트팩토리 사업 협력한다

SAP코리아(대표 이성열)는 8일 LG CNS(대표 김영섭)과 국내 제조기업 성공적 스마트팩토리 구축과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교환했다.

왼쪽부터 이재성 LG CNS 하이테크사업부 부사장, 현신균 LG CNS 최고기술책임자(CTO·부사장), 스콧 러셀 SAP 아태지역 회장,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
<왼쪽부터 이재성 LG CNS 하이테크사업부 부사장, 현신균 LG CNS 최고기술책임자(CTO·부사장), 스콧 러셀 SAP 아태지역 회장,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

SAP와 LG CNS는 스마트팩토리 분야의 공동 사업과 국내 제조기업 디지털 변혁 지원을 위한 다각적 협력방안을 모색한다. 독일 인더스트리 4.0을 이끈 SAP 글로벌 노하우에 LG CNS가 20년 이상 국내 시장에서 쌓아온 스마트팩토리 구축과 운영 역량을 결합한다. 우리나라 제조기업 특성을 고려한 '고객 맞춤형 주문생산 모델(OCP)'을 공동 개발한다.

LG CNS 통합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팩토바'에 SAP 디지털 혁신 플랫폼 '레오나르도'를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한다. 각사 솔루션을 활용한 개발 방식 혁신을 위해 양사 주요 관계자가 참여하는 태스크포스(TF)를 올 하반기부터 가동한다.

현신균 LG CNS 부사장은 “SAP와 양사 솔루션 협업을 통한 시너지 기회를 모색하는 등 다양한 정보기술(IT) 영역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스콧 러셀 SAP 아태지역 회장은 “LG CNS와 장기적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국내외 기업 디지털 변혁을 가속화하기 위한 공동 노력을 강화하려는 의지”라며 “기업 혁신을 도와 세계적 선도 사례를 구현하고 경쟁력을 높이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