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US오픈 테니스대회에 인공지능 기술 지원

IBM이 26일(현지시간)부터 내달 8일까지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2019 US오픈 테니스대회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지원한다.

약 30년 간 US 오픈 웹사이트와 앱으로 경기를 즐기도록 첨단기술을 지원해 온 IBM은 올해 최초로 코치와 선수가 직접 AI 기술을 활용, 선수 경기력에 새로운 정보를 확보하도록 했다.

IBM, US오픈 테니스대회에 인공지능 기술 지원

IBM AI 왓슨 기반 '코치 어드바이저' 솔루션은 과거에는 선수 피드백이나 직감에 의존해 판단할 수밖에 없던 선수 운동능력과 지구력을 정량화, 경기력과 상관성을 분석해 코치에 제공한다. 코치 어드바이저는 테니스 경기 코치진이 과학적 데이터 기반으로 선수 몸 상태를 파악하고 체력 증진과 회복 훈련 프로그램을 만들며 경기 전략을 수립하도록 돕는다.

US 오픈 팬을 위한 기술도 한층 강화됐다. 경기 주요 장면을 AI가 빠르게 편집해 동영상으로 제공하는 'AI 하이라이트' 솔루션에는 테니스 공이 타격 되는 순간에 발생하는 소리를 AI가 인식, 영상을 정밀하게 편집하는 '어쿠스틱 인사이트' 기술을 적용했다.

데이터 편향성을 탐지하는 IBM 왓슨 오픈스케일 기술도 사용됐다. 경기 관련 각종 데이터와 통계 자료를 제공하는 IBM 슬램트랙커 애플리케이션도 강화했다.

US 오픈 핵심 애플리케이션은 IBM과 레드햇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제공, 세계 테니스 팬은 언제 어디서든 원활하게 경기를 즐길 수 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