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전면 재검토

국가기록원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한다고 11일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2007년 대통령기록관리법을 제정해 대통령 기록을 남기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했다.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했다. 이 일환으로 세종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 통합-개별 체제로 전환을 추진했다.

국가기록원은 “이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면서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개별 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전했다.

국가기록원은 “대통령 뜻을 존중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벵갈루루(인도)=김지선 SW 전문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