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개인정보 청소부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이용, 1200만건 넘어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자신 주민등록번호나 아이핀, 휴대폰을 활용한 적 있는 웹사이트 내역을 조회하고 회원탈퇴까지 한 번에 지원하는 '이(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이용건수가 1200만건을 넘었다.

행정안전부는 2010년 첫 선을 보인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접속건수가 8월말 기준 4316만건으로 이 가운데 1222만건이 회원가입 내역을 조회했다고 밝혔다.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는 메신저피싱, 명의도용 등 사이버범죄 피해를 막기 위해 2010년 행안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함께 도입했다. 주민등록번호, 아이핀, 휴대폰 등 개인정보를 입력하면 항목별로 자신 개인정보를 사용한 내역이 있는 웹사이트를 한눈에 확인한다. 원할 경우 회원탈퇴 신청까지 한 번에 가능하다. 조사결과 489만여건은 회원탈퇴 신청까지 한 것으로 확인됐다.

올해 상반기 동안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에 접속해 본인확인 조회와 회원탈퇴를 신청한 7만5000건, 연령대를 살펴보면 20대가 전체 접속자수 54.8%로 가장 많았다. 30대 28.8%, 40대 9.7%, 50대 3.2%순으로 집계됐다.

행안부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를 더 많은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이용자 대상 체험공모전을 실시한다. 응모주제는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체험이야기를 들려주세요'이다. 공모기간은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다. 체험담을 수기, 영상 또는 웹툰 등으로 작성해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전용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12작품을 선정해 행안부 장관상과 소정 상금을 수여한다. 자세한 내용은 e프라이버시 클린서비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박상희 행안부 정보기반보호정책관은 “이번 공모전으로 개인정보를 보다 안전하게 보호, 관리하는 인식을 갖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면서 “이용절차 간소화, 중장년층을 위한 홈페이지 개편 등 보다 나은 클린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위방향 화살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