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S, 글로벌 e커머스와 첼로스퀘어 기반 물류 협력 확대
상태바
삼성SDS, 글로벌 e커머스와 첼로스퀘어 기반 물류 협력 확대
  • 박종진 기자
  • 승인 2019.09.0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SDS(대표 홍원표)는 5일 '첼로 테크페어 2019'에서 글로벌 e커머스 기업과 물류 협력 확대,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기술 물류 적용사례를 발표했다.

삼성SDS는 지난해 아마존에 이어 올해 일본 라쿠텐, 동남아시아 라자다와 협력을 확대했다. 국내 기업이 글로벌 e커머스 시장 진출 시 필요한 국가별 최적 배송사 선정과 수출 서류처리 등 물류서비스를 첼로스퀘어에서 제공한다.

서울 잠실 삼성SDS 본사. 전자신문DB
서울 잠실 삼성SDS 본사. 전자신문DB
첼로스퀘어는 삼성SDS 글로벌 물류 운영 노하우와 AI, 블록체인 등 최신 정보기술(IT)을 접목한 글로벌 e커머스 물류에 특화된 플랫폼이다.

국내 의류 전문 쇼핑몰 피피비스튜디오스는 온라인몰 시스템을 첼로스퀘어와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로 연계해 배송 상품명, 주문수량 등 주문정보 입력과 지역별 최적 배송사 선정을 자동화해 물류 업무를 효율화한 사례를 발표했다.

삼성SDS는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브라이틱스 AI가 내재된 첼로 플랫폼으로 항만 혼잡도를 분석해 선박 도착 예정일을 화주에 제공, 내륙 운송과 원활하게 연계 해주는 사례를 소개했다.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글로벌 e커머스 사업자와 다양한 협업 모델을 발굴, 국내 기업이 해외 e커머스 시장을 쉽게 공략할 수 있는 물류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